top of page

Layer7 API Management와 함께 하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API 관리 플랫폼 구축과 운영

브로드컴의 Layer7 API Management(이하 Layer7)는 오랜 기간 한국 시장에서 사랑을 받은 CA의 API 게이트웨이에 뿌리를 두고 있는 솔루션입니다.


Layer7은 엔터프라이즈 컴퓨팅 환경의 변화에 발맞춰 클라우드 네이티브(Cloud Native) 환경의 요구를 수용하며 진화를 거듭하고 있습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하드웨어의 시대를 지나 클라우드 네이티브 배포까지 유연하게 지원하며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는 Layer7의 주요 특징을 짚어 보겠습니다.


Layer7은 Java, Linux, XML을 중심으로 발전해온 보안, API 오케스트레이션, 인증 분야의 선구자입니다. 초기에는 XML 기반 구성 관리에 초점을 두었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남에 따라 API 게이트웨이의 설정 및 구성이 복잡해지면서 XML 기반 구성 관리의 한계가 드러났습니다. 이에 브로드컴 소프트웨어는 Layer7을 사용자 친화적이고 관리하기 쉬운 솔루션으로 만들었습니다. 하드웨어 및 가상 어플라이언스로 유연하게 배포할 수 있고 구성 관리도 GUI 및 코드로서의 구성(Configuration as Code) 방식으로 편리하게 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변화는 Layer 7을 클라우드 친화적 솔루션으로 만들었습니다. 이를 좀 더 자세히 알아볼까요.


클라우드 네이티브 친화적인 솔루션

Layer7가 클라우드 네이티브 친화적인 솔루션으로 IT 전문가들에게 본격적으로 인식된 계기는 Kubernetes 지원입니다. Layer7은 다양한 플랫폼에서 일관된 기능을 제공하며, 하드웨어에서 컨테이너 기반 환경으로의 전환을 지원합니다. 클라우드 네이티브 배포를 용이하게 하기 위해 XML 기반 구성에서 벗어나 코드로서의 구성을 채택했습니다.


참고로 코드로서의 구성의 개념을 잠시 짚고 넘어 가겠습니다. 이 접근은 IT 인프라 구성을 코드 형식으로 관리하는 것입니다. 소프트웨어 개발에서 사용되는 기술과 유사한 방법을 인프라 관리에 적용하는 것이라 보면 됩니다. Layer7이 이 접근을 수용했다는 것은? Layer7 배포와 구성 과정을 자동화하여 클라우드 환경에서 민첩성과 확작성을 크게 높일 수 있다는 것을 뜻합니다.

유연한 배포

Layer7은 기업의 클라우드 전환 수준에 맞춤형으로 적용할 수 있는 참조 아키텍처를 제공합니다. 하나는 Kubernetes 환경에서 컨테이너를 통해 배포하는 시나리오입니다. 다른 하나는 클라우드 네이티브한 방식의 배포입니다. 기업은 조직의 클라우드 네이티브 전환 로드맵에 맞춰 브로드컴 소프트웨어가 제시하는 참조 아키텍처를 참조해 컴퓨팅 환경에 Layer7 솔루션을 통합 및 확장해 나아갈 수 있습니다.

이처럼 Laye 7은 솔루션을 온프레미스부터 시작해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 환경에 손쉽게 배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이를 위해 브로드컴 소프트웨어는 업계 표준을 채택하고, 제품 경계를 식별하여 외부 솔루션과의 통합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한편, 브로드컴 소프트웨어는 기술 혁신 로드맵에 따라 게이트웨이, 포털, OTK(Open Telemetry Key)를 지속해서 개선하고 있습니다. 이는 프로그레시브 딜리버리 모델을 통해 신속하게 새로운 기능을 제공하고, 고객 피드백을 바탕으로 기존 기능을 개선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기존 CA의 솔루션을 이용하는 한국 기업은 기존 시스템을 최신 Layer7 환경으로 업그레이드하여 클라우드 네이티브 전환이라는 큰 목표 아래 API 관리 플랫폼을 구축해 운영하며 마이크로서비스, 애플리케이션 현대화, 채널 통합 등의 과제를 수행할 수 있습니다.


이상으로 클라우드 네이티브 API 관리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발전하고 있는 Layer7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Layer7 유튜브 영상을 참조 바랍니다.



조회수 2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